globalhome

Culture

자라(ZARA), ‘2021 가을 스튜디오 컬렉션’ 출시

2021-10-14 16:0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수환 기자]
글로벌 패션 브랜드 자라(ZARA)의 프리미엄 리미티드 컬렉션 ‘2021 가을 스튜디오 컬렉션’을 오늘(14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프리미엄 리미티드 컬렉션은 자라가 1년에 단 두 차례만 진행하는 특별 컬렉션으로, 시즌별 가장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2021 가을 스튜디오 컬렉션’은 다양한 시대의 패션 스타일을 자라의 독창적인 감성으로 새롭게 해석해 패션이 주는 즐거움을 만끽하도록 했다. 세계적인 패션 스타일리스트 칼 템플러(Karl Templer)와의 협업과 포토그래퍼 스티븐 마이젤(Steven Meisel), 아트 디렉터 파비앙 바론(Fabien Baron)의 캠페인 사진 및 영상 등으로 어느 때보다 풍성한 컬렉션이 완성됐다는 평가다.

center

여성복 콘셉트는 90년대 그런지 무드의 재해석으로 설명된다. 시퀸, 트위드, 벨벳 등의 익숙한 소재에서 새로운 조합을 찾아내고, 블랙, 그레이 등의 채도가 낮은 컬러에 골드 포인트를 더해 익숙하지만 심심하지 않은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또한 레이스 트리밍이 적용된 패치 워크 드레스, 오버 사이즈 코트의 버클 벨트와 같은 디테일로 매니시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매력을 더하는가 하면, 하이 부츠에 스트랩 힐을 겹쳐 신은 듯한 트롱프뢰유(trompel’oeil) 스웨이드 부츠와 구조적인 디자인의 가방, 빈티지한 참 장식의 체인 액세서리 등으로 로큰롤 무드를 느끼도록 한 점도 흥미롭다.

남성복은 기존의 클래식함에서 벗어나 스포티한 무드가 느껴지는 룩을 제안한다. 수퍼 사이즈로 디자인된 오버사이즈 아우터는 색다른 재미를 주고, 정교하고 클래식한 테일러링에 나일론 언더피닝을 접목해 편안하면서 새로운 형태의 스트리트 무드를 연출했다.

아동복 컬렉션은 60년대 영국의 자유로움을 상징하는 ‘모드(Mod)’에서 영감을 얻은 록스타 룩으로 시크하면서도 독창적인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여자아이들은 크롭 코트와 트위드 케이프, 타탄체크 스커트, 메탈릭 소재를 사용한 드레스의 사랑스러운 무드에 나비넥타이 포인트 셔츠와 니 하이 부츠로, 남자아이들은 골드 밴드 포인트의 재킷, 플란넬 셔츠와 스키니 진, 크리퍼 슈즈로 창조적인 스타일의 모즈 룩을 선보인다.

자라의 ‘2021 가을 스튜디오 컬렉션’은 오늘(14일)부터 공식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만나볼 수 있고, 15일부터는 자라 강남역점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