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olicy

부산교육청, '인공지능 부산을 알려줘' 지역화 교재 발간

2022-01-06 14:0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부산시교육청은 관내 중학교에 지역 문화로 인공지능(AI) 개념을 학습하고, 지역의 사회문제를 해결해 볼 수 있는 지역화 교재인 ‘인공지능 부산을 알려줘’를 발간해 배포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교재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맞아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에 대한 학교 교육을 강화하고, 인공지능과 부산지역의 상징·축제·사회현상 등에 관련된 문제들을 프로젝트 활동 중심으로 해결해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 교재는 지난해 3월초부터 교육청에서 기획하여 AI교육지원단 및 부산SW중심대학(부산대·동명대·동서대)의 협업을 통해 발간했다. 중학교 자유학기제와 창의적 체험활동에 인공지능 주제학습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교재는 ‘부산의 상징으로 배우는 엔트리 AI’, ‘부산축제로 배우는 아두이노 AI’, ‘더 나은 부산 만들기로 배우는 스크래치 AI’ 등 3권으로 이뤄졌다.

‘부산의 상징으로 배우는 엔트리 AI’는 부산의 상징을 알려줘·보여줘, 부산의 랜드마크, 부산의 날씨, 부산의 여행지 등 8장으로 만들었다.

부산지역의 문화에 대한 학습과정을 통해 머신러닝의 개념을 이해하고, 대표 여행지 추천을 통해 데이터 가치와 편향성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부산축제로 배우는 아두이노 AI’는 엔트리란 무엇인가, 엔트리 블록 살펴보기, 아두이노란, 프로젝트 개발로 배우는 아두이노 AI 등 4장으로 이뤄졌다.

부산지역의 축제를 전문가 시스템으로 정의하고, 부산의 대표 축제들을 의사결정트리를 이용해 결정하는 내용을 담았다.

‘더 나은 부산 만들기로 배우는 스크래치 AI’는 머신러닝, 스크래치 맛보기, 안전한 수돗물, 음성휠체어, 인공지능 마을 도서관, 택배기사 도우미, 안면인식 출입기 등 10장으로 구성했다.

부산지역의 수돗물을 이미지 인식을 통해 안전성을 추론해보고, 마을 도서관 색인을 이용한 데이터 수집, 분석, 시각화 과정 등을 통해 데이터의 가치를 함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에 앞서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11월‘교육에서의 메타버스, MIE’가이드북을 전국 최초로 발간하여 학생들이 디지털 세계와 현실 세계를 깊이 이해하고 메타버스 환경에서 균형 잡힌 가치관을 함양할 수 있도록 했다.

김석준 교육감은 “이 지역화 교재는 부산지역 문화와 인공지능 교육을 연계한 재미 요소와 실재감을 더해 발간한 것이다”며 “학생들이 자기주도적으로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 교육을 체험해봄으로써 컴퓨팅 사고력을 향상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