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2(수)

부동산원 집계…예·적금보다 낮은 주택청약종합저축 금리 등 요인

center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지난해 7월에 전월 대비 1만8000여명 줄어들면서 감소세로 돌아선 뒤 8개월 연속 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에픽 박현 기자]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8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2763만580명으로 올해 1월 말보다 10만8652명 줄었다.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청약홈에 공개된 자료를 기준으로 지난 2010년 1009만명에서 매년 꾸준히 증가해 왔지만, 지난해 7월에 전월 대비 1만8000여명 줄어들면서 감소세로 돌아선 뒤 8개월 연속 줄고 있다.

통장 유형별로는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2623만6000여명에서 2613만7000여명으로 약 10만명 감소했다. 또 청약저축과 청약부금, 청약예금 가입자 수도 모두 줄었다.

이러한 현상은 주택시장 호황기에는 청약에 당첨되면 인근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신축 아파트를 분양받을 수 있어 시세차익이 보장됐지만, 최근에는 상황이 달라지면서 청약통장 인기가 낮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4대 청약통장 유형(주택청약종합저축·청약저축·청약부금·청약예금) 가운데 주택청약종합저축만 신규 가입이 가능하다. 2015년 이후 여러 형태 통장을 주택청약종합저축으로 일원화했다.

올들어 청약시장은 분양가 경쟁력 있는 단지만 선택받고, 입지 선호도가 떨어지거나 분양가가 다소 높게 책정된 단지는 번번이 청약이 미달되는 단지별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는 추세다.

더욱이 주택청약종합저축 금리가 시중 예·적금보다 낮은 수준에 머물러, 청약통장에 목돈을 예치해둘 유인이 줄어든 점도 청약통장 이탈자가 늘어나는 이유 중 하나로 분석된다.

한편 1·3 부동산 대책으로 서울 4개 구(강남·서초·송파·용산)를 제외한 전역이 규제지역에서 해제돼 청약시장 규제도 대폭 완화됐다.

비규제 지역에서는 전용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에 가점제 40%, 추첨제 60%가 적용되고 전매제한 기간도 짧아진다. 또 만 19세 이상이면 거주지나 주택 소유 여부, 청약통장과 무관하게 누구나 무순위 청약을 할 수 있다.

박현 글로벌에픽 기자 neoforum@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