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MC 김동찬과 정호가 꼽은 한 주간의 트로트 이슈,

[글로벌에픽 박태석 기자]
25일 공개된 '주간 트로트'에서 MC 김동찬과 정호가 안성훈 단독 팬미팅 개최, 남진의 신곡 발매, 영탁의 코레일 홍보대사 발탁 소식 등을 전했다.

사진=MC 김동찬 / 출처=〈주간 트로트〉 영상 캡처
사진=MC 김동찬 / 출처=〈주간 트로트〉 영상 캡처
먼저 김동찬은 "(안성훈은) 인성이 좋기로 소문이 났다. 노래도 잘하는데, 인성도 좋다. 팬들이 늘어나서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지게 됐다"고 안성훈의 팬미팅 소식을 전했다.

정호는 "'미스터 트롯' 시즌2 진선미가 차례로 팬미팅을 하더라. 4월 6일엔 안성훈이 하고, 4월 7일엔 박지현이, 13일엔 진해성이 팬미팅을 개최하더라. 3개를 한 번에 다 사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귀띔했다.

김동찬은 "많은 분들께 알려드리고 싶다. 많은 가수분들이 방송에 나오는 모습이 아니더라도 매력적인 모습이 많다"며, "나훈아 선배님의 콘서트를 간 적이 있는데, '이런 분이야'라는 생각이 들더라. 콘서트 매진의 이유가 있다. 이분들도 어떤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궁금하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남진의 신곡 소식도 이어졌다. '다 내 탓이요', '목포항 블루스' 등 두 곡의 신곡을 발표하는 남진에 대해 김동찬은 "이번 곡은 장르가 좀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정호는 "무려 테크노 사운드다. 어떻게 하실지 너무 궁금하다. 나훈아 선배님이 '체인지' 활동을 하실 때 춤을 추셨다. 그때도 센세이셔널했었다. 남진 선배님은 또 지지 않을 것이지 않나.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가수 정호 / 출처=〈주간 트로트〉 영상 캡처
사진=가수 정호 / 출처=〈주간 트로트〉 영상 캡처
'사랑만은 않겠어요', '연안부두' 등 안치행 작곡가와의 인연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동찬은 "두 분이 처음으로 작업을 했다고 한다"고 설명하면서 "39년 만에 약속을 지킨 것이다. 1985년 주현미의 '울면서 후회하네'가 히트할 당시 남진 선배님과 작업을 하기로 약속했었다고 한다"는 사연을 전했다.
가수 영탁은 코레일 홍보대사 발탁 소식을 전하며 정호는 "영탁이 국민의 동반자 KTX와 함께하게 돼 너무 좋다. 긍정적인 기운을 전달하겠다"고 했다. 김동찬은 "어떻게 보면 항상 친근하고, 연인 같고 시원시원하지 않나. 코레일이 시원시원하게 달리지 않나. 잘 어울린다"라고 말했다.

사진=가수 정호(좌), MC 김동찬(우) / 출처=〈주간 트로트〉 영상캡처
사진=가수 정호(좌), MC 김동찬(우) / 출처=〈주간 트로트〉 영상캡처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가비앤제이 출신 가수 조아서의 신곡 '가시나요'를 소개했다. 조아서는 가수 서린으로 활동했으며, 최근 조아서로 활동명을 바꿔 트로트에 도전했다.

정호는 "대표님이 홍진영이다. 조아서라는 이름도 홍진영이 지어줬다고 한다. 부캐가 아닌 'N잡러'로 활동을 하겠다는 선언을 했다"고 조아서에 대해 설명했다. 김동찬은 "홍진영이 행사의 여왕이지 않나. 조아서도 따라갈 수 있지 않을까. 노래 들어보니 간드러진다"고 칭찬했다. 정호는 "이미지와 목소리가 비슷한 부분이 있더라. 흥겹게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박태석 글로벌에픽 더트로트 전문기자 trotpar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