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olicy

럭비공 된 윤희숙發 부동산 쇼크…서울 구청장 등 49명 다주택자

2021-08-31 12:14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진보당(부동산투기공화국해체·제2토지개혁을 위한 진보당 운동본부)이 31일 오전 10시30분 진보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진보당
[글로벌에픽 유경석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KDI(한국개발연구원) 근무 당시 미공개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친이 부동산을 매입하게 했다는 의혹의 화살이 서울 25개구 구청장과 지방의원으로 옮겨 붙었다. KDI 전현직 직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데 이은 것으로, 윤희숙發 부동산 쇼크가 점입가경 상황이다.

진보당(부동산투기공화국해체·제2토지개혁을 위한 진보당 운동본부)이 31일 오전 10시30분 진보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 25구 구청장‧지방의원 본인과 배우자, 자녀의 부동산 재산 실태를 조사한 결과 다주택 상위 5명이 102채(평균 43.9억)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9명이고, 이들은 평균 6.3채(평균 18억8000만 원)를 소유했으며, 157명은 농지를 소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25개구 선출직 공직자 548명이 공개한 부동산 재산은 6525억 원으로,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11억9000만 원에 이른다. 이는 국민평균 부동산 재산 3억2000만 원에 비해 3.7배나 많은 수준이다.

3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9명으로, 이들은 평균 6.3채를 소유하고 있고, 1인당 평균은 18억8000만 원이다.

농지를 보유하고 있는 선출직 공직자는 총 157명(28.6%)으로, 남궁역 동대문구의원이 2만1175.8㎡(6417평)으로 가장 많은 농지를 보유하고 있다.

이어 채인묵 금천구 시의원 1만8553㎡(5622평), 성장현 구청장 1만7774㎡(5386평) 순으로 많았다.

진보당은 선출직 공직자가 보유한 농지에서 실제 경작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취득과정은 적법했는지 등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진보당 대선 후보인 김재연 상임대표는 "공직생활 와중에 주택을 추가로 구매한 공직자도 있고, 갭투기가 의심되거나 개발지역 투기 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사례도 있었다"면서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부동산 전수조사가 이뤄지는 것처럼 자치단체장, 지방의원도 전부 부동산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157명의 선출직 공직자들이 농지를 보유하는데 대해 김재연 상임대표는 "공직자로 재임중에 농지를 구매한 사례가 있는데, 이는 농지법 위반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면서 "공개해 검증이 가능하도록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희숙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KDI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친이 부동산을 매입하게 했다는 의혹과 관련 지난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에 수사를 의뢰할 뜻을 밝히는 한편 "아버지는 성실히 조사를 받고 그 결과에 따라 적법한 책임을 질 것이며, 저는 어떤 법적 처분이 있든 그 옆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유경석 글로벌에픽 기자 kangsan0691@naver.com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