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경남 창원시, 시내·마을버스 운수업체 실무자 긴급회의 개최

2021-11-11 09:32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경남 창원시는 창원시청에서 요소수 품귀 대란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시내·마을버스 운수업체 실무자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최근 발생한 중국발(發) 요소수 품귀대란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고자 마련됐다.

시는 각사별 요소수 확보현황을 확인하고, 요소수 품귀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모든 업체에서 요소수 사용차량을 예비차(25대)로 전환하고, 출퇴근시간대에만 운행하는 탄력차량(24대) 운행 노선에 투입해 요소수 사용량 최소화를 추진하고, 운수업체간 요소수 공급업체 공유 네트워크를 통해 요소수를 최대한 확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일부 버스업체에서는 기존 거래처와 동종업계의 다양한 통로를 통해 추가로 요소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그리고, 요소수 품귀사태 장기화에 따른 대규모 결행사태 방지를 위해 15대가량 시내버스를 감차해 요소수 보유기간을 더욱 늘리는데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요소수 평균 월 사용량은 경유차량의 대형버스는 월 150ℓ(중형버스 70ℓ), CNG 버스는 월 70ℓ가량 소요되며 이를 현 보유량으로 추계해볼 때 12월까지는 운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