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olicy

경북교육청·한국미술재단, ‘학교 안 작은미술관 기증사업’ MOU 체결

2021-12-21 12:24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경북교육청은 한국미술재단과 작품 기증사업을 통해 경북 도내 초등학생들의 예술감수성 함양을 위해 상호협력하며 기관간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학교 안 작은 미술관 기증사업’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 한국미술재단은 경북 초등학교에 2년간 소속작가 작품 기증과 함께 현장 설치하고 ‘찾아가는 미술교육’과 ‘화가작품과 학생작품 공동전시회’를 개최한다.

경북교육청은 2년간 사업안내, 학교선정 등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기증 작품이 훼손되지 않도록 지속 관리한다.

한편 ‘학교 안 작은 미술관 사업’은 경북교육청과 한국미술재단이 초등학생들의 예술 감수성과 창의성 함양을 위해 2년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1년에 15교를 선정, 총 30교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공모를 통해 대상학교를 선정하고, 선정된 학교에는 교당 1,000만원을 지원해 복도나 현관, 별도의 공간 등 지정된 공간에 미술관을 조성한다.

작은 미술관에는 기증될 작품을 설치해 학생들에게 자연스럽게 수준 있는 작품들을 감상할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미술재단은 교당 20점 이상의 작품을 학교에 전시하고, 미술관이 설치된 학교에 전문화가를 파견해 어린이들과 함께 미술수업, 작품 감상법 등을 지도할 계획이다.

또한 연말에는 도교육청에서 제공하는 전시공간에 ‘어린이와 화가의 행복한 그림전’도 추진한다. 2년 후 사업이 종료될 때 2년간 전시된 총 600점 이상의 작품(시가 20억 원의 상당)을 도교육청에 영구 기증할 계획이다.

경북교육청에서는 추후 기증받은 작품에 대해 학교 간 작품 교체와 작품 순회 전시 등을 통해 어린이들이 수준 높은 미술작품들을 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권영근 교육국장은 “한국미술재단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학교안 작은 미술관 사업이 앞으로 경북 학생들의 예술적 감성과 바른 인성 함양에 큰 밑거름이 되고, 나아가 경북의 지역적 문화예술의 격차를 줄이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