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정책

보은군, '2023∼2027 보은군 청년정책 기본계획' 최종 확정

2023-01-26 09:37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보은군은 청년정책의 로드맵인 '2023∼2027 보은군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확정된 보은군 청년정책 기본계획은 '청년의 꿈과 희망이 살아있는 도시형 농촌 보은' 건설이라는 비전으로 청년들의 사회 참여기회를 보장하고 권익 증진을 위해 △ 일자리 분야 △ 주거·생활 분야 △ 문화·여가 분야 △ 교육 참여·활동 분야 등 모두 4개 분야별로 운영된다.

군은 기본계획에 따라 향후 5년간 일자리 분야로는 △ 창업 공간 조성 △ 기업∼청년 간 매치 메이킹 사업 △ 지역 혁신 청년 정착 일자리 사업 등 16개 사업을 추진하며, 청년 주거·생활 분야로 △ 보금자리 조성 △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 중고생 학습 증진사업 등 18개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청년 문화·여가 분야로 △ 문화공간 조성 △ 청년 동아리 지원 등 5개 사업과 청년들의 교육 참여와 활동 분야로 △ 각종 위원회 청년 참여 확대 △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 △ 청년 네트워크 구성·운영 등 7개 사업을 추진해 청년정책으로 모두 46개 사업을 중점 지원·추진하게 된다.

이외에도 군은 올해부터 매년 4월과 9월에 보은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추진하는 청년들의 축제인 청년 어울림 한마당이 열린다.

오는 4월에는 보청천 벚꽃길 일원에서 프리마켓, 버스킹, 동아리공연 등 청년들이 함께 어울리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9월에는 보은 청년의 날을 맞아 청년 강의, 청년정책 성과보고회 등 청년들의 생각과 방향성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처럼 군은 다양한 청년 정책사업을 통해 청년들의 삶 전반을 살피고 지역 내 정착을 지원해 인구 증가를 위한 초석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박영미 군 인구정책팀장은 "확정된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적극 추진해 젊은 세대들이 급격한 저출산·고령화로 인구소멸 위기에 처해있는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지역 청년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