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center
(사진=연합)
남미 칠레 중부를 삽시간에 집어삼킨 화마로 인명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인명피해도 커지고 있다.

지금까지 최소 64명이 숨진 것에 더해 200여명의 생사 파악이 어려운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당국도 진화와 실종자 수색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상황이다.

4일(현지시간) 칠레 대통령실 소셜미디어와 국가재난예방대응청(세나프레드·Senafred)에서 제공하는 재난정보에 따르면 중부 발파라이소주(州)에서는 지난 2일 오후 페뉴엘라 호수 보호구역 인근에서 산불 신고가 접수됐다.

불의 기세는 강풍과 건조한 날씨 등 영향으로 금세 거세졌다.
피해는 칠레 대표적 휴양지인 비냐델마르를 비롯해 킬푸에, 비야알레마나, 리마셰 등에 집중됐다.

공단 지역인 엘살토에서는 페인트 공장이 화염에 휩싸였고, 내부에서 인화성 물질로 인한 폭발도 발생했다.

국가에서 관리한 지 73년 넘은 역사 깊은 식물원은 90% 이상 소실됐고, 안에서는 근로자 가족 4명이 숨졌다.
이 세 곳에서 불에 탄 면적은 이날 현재 110㎢에 달하는데, 경기 수원시 전체 면적(약 121㎢)에 맞먹는 규모다. 주택 3천∼6천채가 피해를 본 것으로 당국은 추산했다.

인명피해도 지속해서 늘고 있다. 세나프레드는 지금까지 최소 6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마카레나 리파몬티 비냐델마르 시장은 "생사 확인이 어려운 사람의 숫자는 200여명에 이른다"며 "일부 가족들과 연락이 닿은 사람도 있지만, 현재 이 추정치는 중앙정부 데이터와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가브리엘 보리치 정부는 가용할 수 있는 소방관과 군 장병을 동원해 진화와 실종자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지난주 남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 대응으로 총력 대응에는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매체인 라테르세라는 전했다.

보리치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메시지에서 525명의 사망자를 낸 2010년 2월의 규모 8.8 대지진과 쓰나미를 언급하며 "의심할 여지 없이 2010년 참사 이후 가장 큰 비극"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여러 곳의 화재 가운데 비냐델마르의 라스타블라스 지역은 방화에 의한 재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발파라이소 곳곳이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보리치 대통령은 전날 오후 대통령궁에서 발표한 대국민 메시지에서 "누군가 의도적으로 불을 냈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당국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주칠레 한국대사관은 긴급 공지를 통해 진화 때까지 발파라이소 및 비냐델마르 지역 방문을 삼갈 것을 교민과 관광객에게 당부했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