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토)

“1인당 연 100만 원 이내 ‘농어촌 기본소득’ 지급…. 지역 균형 발전 도모할 것”

“담양·함평·영광·장성을 기본사회 시범도시로 건설”

담양·함평·영광·장성 지역구에 출마한 박노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담양·함평·영광·장성 지역구에 출마한 박노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담양·함평·영광·장성 지역구에 출마한 박노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8일 “농어촌 기본소득을 시작으로 이재명 당대표의 ‘기본 시리즈’를 담양•함평•영광•장성에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노원 예비후보는 “우리 사회는 오랜 기간 도시와 농어촌 간의 격차를 해소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러나 지역 간 불균형은 점점 심화하고 있다”며 “농어촌 지역에 거주하는 모든 주민에게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하고, 지역 간 소득 격차 해소 및 지역 균형 발전을 도모하는 ‘농어촌 기본소득’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가 공약한 ‘농어촌 기본소득’은 농어촌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1인당 연 100만 원 이내의 기본소득을 지급한다. 나이와 소득에 경계를 두지 않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농어촌 지역 거주하는 모든 사람에게 지급된다.

박 예비후보는 “농어촌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1인당 연 100만 원 이내의 기본소득을 지급하여 농어촌 지역의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하고, 더 나아가 농어촌과 도시 간의 소득 격차를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농민 기본소득은 농민에게, 농가 소득이라면 농가 단위로 지급된다. 하지만 농어촌 기본소득은 농어촌 지역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에게 지급된다”며 “나이와 소득의 경계 없이 농어촌 지역에 거주한다면 농어촌 기본소득을 지급하여 청년들의 귀농을 이끌고 농어촌 거주의 메리트를 만들겠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 공약은 이재명 대표가 제시한 ‘기본 시리즈’의 연장선에 있다”며 “이재명 대표의 이러한 비전에 깊이 공감하며, 담양•함평•영광•장성을 기본사회 시범도시로서 농어촌 기본소득의 효과를 검증하고 그 성공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데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