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사진=연합)
(사진=연합)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대부분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충격을 털어내고 이전 경제규모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코로나19 이전과 대비해 경제규모가 5.9% 늘어났지만 반등폭이 가장 컸던 아일랜드(28.7%)과 비교하면 성장 반등폭이 약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OECD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OECD 회원국의 실질 GDP는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인 2019년 4분기 대비 5.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OECD 회원국 실질 GDP는 2021년 1분기(-1.5%)까지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지만, 2021년 2분기 0.3%, 3분기 1.5%, 4분기 2.9%, 2022년 1분기 3.0%, 2분기 3.5%, 3분기 4.0%, 4분기 4.3%에 이어 올해 1분기 4.7%, 2분기 5.1%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2분기 기준 체코(-1.0%), 영국(-0.2%) 등 2개국만 아직 팬데믹 이전 경제규모를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의 2분기 기준 실질 GDP는 2019년 4분기와 비교하면 5.9% 증가했다. OECD 회원국 중 반등폭이 중위권 수준에 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증가율은 아직 2분기 기준 GDP 자료가 업데이트되지 않은 룩셈부르크와 뉴질랜드를 제외한 OECD 36개 회원국 중 16위 수준이다.
특히 미국 경제규모가 팬데믹 이전 대비 6.1% 커진 것과 비교해보면 성장 반등폭이 약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한국의 연간 성장률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5.1%)을 제외하고는 세계 1위 경제대국인 미국의 성장률을 항상 웃돌았다.

그러나 2018년 2.9%로 동일한 성장률을 기록한 뒤 2019년에는 미국(2.3%)이 한국(2.2%)을 앞질렀고, 팬데믹 이후 반등폭 면에서도 한국이 미국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OECD 회원국 중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가장 성장 반등폭이 큰 국가는 아일랜드(28.7%)였고, 튀르키예(23.3%), 이스라엘(16.6%), 코스타리카(11.3%), 콜롬비아(10.6%) 등도 경제규모가 10% 이상 커졌다.

칠레(9.8%), 슬로베니아(9.5%), 덴마크·아이슬란드(8.6%), 호주(8.0%), 그리스(7.4%), 폴란드(7.2%), 리투아니아(7.1%), 네덜란드(6.2%) 등도 우리나라보다 반등폭이 컸다.

일본 3.0%로 우리나라에 비해 증가폭이 절반 수준이었고, 이탈리아(2.1%), 프랑스(1.7%), 스페인(0.4%), 독일(0.2%) 등 서유럽 경제대국들도 회복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아 2020년 -11.3% 역성장했던 스페인은 올해 2분기에야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