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사진=연합)
(사진=연합)
올해 아파트 매매 건수가 작년보다 9만건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경기 지역을 비롯한 수도권에 증가분이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0월까지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35만2천57건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8만9천973건 증가했다. 작년 연간 매매량과 비교해도 5만3천476건 증가한 수치다.

올해 1월 2만가구를 밑돌았던 아파트 매매량은 2월 3만건대를 회복했고, 이어 지난 5월에는 18개월 만에 4만건대를 기록한 후 10월까지 3만5천건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지역의 매매량 증가가 두드려졌다.

올해 들어 10월까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진 곳은 경기 지역으로 9만862건의 아파트 매매가 이뤄졌다. 작년 동기보다 4만534건 증가한 규모로, 전국 거래량 증가분의 45%를 차지했다.

특히 경기 남부의 대표적인 주거 선호 지역인 수원의 매매량은 작년보다 5천143건 증가한 8천802건으로 경기 내 최대였다. 용인의 매매량은 8천172건으로 수원의 뒤를 잇는 동시에 전년 대비 증가 폭은 5천263건으로 경기 내에서 가장 컸다. 화성도 4천931건 증가한 8천176건으로 매매량 8천건 이상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서울과 인천의 매매량도 각각 1만8천610건, 1만898건 증가했다.

수도권 지역 전체의 매매량 증가 규모는 총 7만42건으로 전국 증가분의 77%에 육박했다.

지방에서는 대구가 9천978건 늘어난 1만9천262건으로 강세를 보였다.

지난해 부동산 불황을 겪은 대구는 이후 큰 폭의 집값 하락이 발생하면서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매수 심리가 회복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같은 기간 경남은 2천849건 감소한 2만5천617건으로 전국에서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전북(2천212건), 강원(1천729건), 제주(845건) 등도 매매량이 줄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38.10 ▲13.48
코스닥 846.04 ▼9.02
코스피200 373.09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