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립수목원, '생애 첫 야생화 쉽게 키우기′ 야생화 재배기술 매뉴얼 발간

2020-12-07 14:18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사진=‘생애 첫 야생화 쉽게 키우기’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관상가치가 있는 우리 야생화에 대한 재배 방법과 특성에 대해 상세히 소개한 야생화 재배기술 매뉴얼 '생애 첫 야생화 쉽게 키우기′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책자에는 가는잎향유, 갯까치수염, 긴산꼬리풀, 너도개미자리, 돌마타리, 바위미나리아재비, 벼룩이울타리, 봉래꼬리풀, 부산꼬리풀, 암대극 등 10종의 특색과 아름다움을 실내 분화용, 절화용도 등 가족 또는 나만의 정원, 화단 조성용으로 가깝게 두고 키울 수 있도록 필요한 정보들을 담았다. 국립수목원 홈페이지 연구간행물 에서 누구나 다운 받아 볼 수 있다.

또한, 재배 시 꽃을 보고 싶은 시기를 계획적으로 촉진하거나 또는 지연할 수 있도록 재배방법, 개화특성, 개화조절에 대한 연구결과들을 알기 쉽게 수록했다.

책의 구성은 야생화별 수채화로 그린 꽃 그림을 시작으로 실제 꽃 사진과 종의 특징을 소개하고, 용도별 재배를 위한 생육특성과 노지, 온실, 화분 등 사진들과 함께 번식, 개화, 관리 방법 등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여러 재배관련 연구 결과와 방법을 요약하여 농가뿐 아니라 시민들도 보기 쉽도록 구성했다. 대상종은 자생식물 가운데 새롭게 발굴한 관상식물로 농가와 야생화 시장 등의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 원예식물 꽃잔디를 대체할 수 있는 백두산 자생 ‘너도개미자리’와 우리나라 특산인 ‘부산꼬리풀’, ‘봉래꼬리풀’을 야생화 시장 또는 온라인에서 누구나 구입할 수 있다.

황수문 한국자생식물생산자협회장은 “이러한 연구결과는 농가와 현장의 어려움을 반영한 정보들로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시장에 유통되는 야생화 종류들이 다양해질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용 국립수목원 식물자원연구과장은 “야생화는 우리나라 환경에 잘 견디고, 고유의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어 지속적인 발굴과 연구를 통해 우리 꽃을 활용한 재배농가의 소득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