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로나19 변이 2종 동시 감염자, 브라질서 첫 확인

2021-02-02 15:3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지난달 20일 브라질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중환실에 입원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브라질에서 두 가지 종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에 동시에 감염된 사례가 세계 최초로 확인됐다.

2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남부 피발레 대학 연구진이 지난해 11월 말 코로나19에 감염된 30대 환자 두 명을 연구한 결과 이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브라질발 변이 2종에 동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 내용은 1월 29일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게재됐다. 동료 학자의 검증 결과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논문이 사실로 인정되면 변이 코로나19 2종에 동시 감염된 세계 첫 사례가 된다.

첫 번째 환자는 마른기침, 두 번째 환자는 기침, 인후통, 두통을 호소했으나 증세가 경미해 입원 치료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리우그란데두술주 피발레 대학의 페르난도 스필키 바이러스학 연구원은 "이러한 동시 감염은 변이체의 조합을 유도해 이전보다 더 빠른 속도로 새로운 변이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바이러스의 또 다른 진화과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동시 감염은 확산 수준이 심각할 때 나타난다. 브라질에서 발견된 변이 2종 동시 감염 사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브라질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인 셈이다.

차진희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