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생분해 기술 적용한 ‘시타’, 제로 웨이스트 기업으로 발돋움

- 100% 생분해 수지원료로 개발, 자체 용기 분해 시스템 구축해 퇴비화

2021-09-08 09:59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수환 기자]
퍼스널 케어 기업 ‘시타(SIITA)’가 세계 최초로 전제품에 생분해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타는 올해 초부터 플라스틱 상품의 생산을 전면 중단하고 잔여 제품의 수익을 기부하는 등 친환경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금번 완전 분해 가능한 화장품 용기 생산을 통해서는 폐기물을 만들지 않는 ‘제로 웨이스트’ 기업으로 거듭나게 됐다.

시타의 100% 생분해 수지원료를 사용해 개발된 기초 화장품 제품 용기를 선보이고 자체 용기 분해 시스템도 구축했다. 세계적으로 환경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환경 문제의 점진적 개선이 아닌 폐기물이라는 근본적인 이유를 제거해 환경 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목표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평가된다.

생분해 기술이 적용된 시타의 제품 용기는 토양에 매립되어도 환경에 무해하다. 또한 수거된 용기는 세척과 분쇄 작업을 거친 후 시타의 자체 퇴비화 시설을 통해 3개월 내 완전 분해된다.

이를 통해 완성된 퇴비는 국내 퇴비 규격에 따른 모든 검사를 진행한 뒤 지역농가 및 커뮤니티에 공급된다. 국내 비료 공정규격인 18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고 비료의 3요소인 NPK 성분 함유 검사 성적서도 보유하고 있다.

현재 대부분의 생분해성 수지 제품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하고 일반쓰레기로 분류되어 버려진다는 점에서 자체 퇴비화 시스템까지 구축한 시타의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모인다.

기업 측에 따르면 생분해성 수지 제품은 재활용이 불가하고 분해를 위해서는 자연조건이 아닌 온도, 습도, pH 등 특수한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이때 많은 비용과 관련 기술 연구가 필요해 실제 수거된 생분해성 수지 제품 폐기물이 분해되는 경우는 드물다.

이에 시타는 기술의 독점보다는 제품과 시장에 제약 없이 범지구적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한다는 취지로 분해원료의 활용과 분해, 미생물 기술 등을 무료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제품이 생애 끝에서 폐기물이 되지 않으며 사람과 환경에 기여한다 △제로 웨이스트의 실현은 객관적 근거로 검증되어야 한다 △생산자는 제품 생애 전체에 걸쳐 이를 책임지고 실현해야 한다의 3원칙에 바탕한 ‘뉴 제로 웨이스트’ 모델을 제시하기도 했다.

시타 관계자는 “새로운 제로 웨이스트 모델이 빠르게 팽창하고 있는 환경 문제의 해결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생분해 원료의 탄소중립에 대한 연구를 다국적 기업과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환경과 기술적 제약 없이도 완전히 분해되는 원료의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