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경남 남해군, '2022 보물초 상차식' 개최

2022-01-24 16:3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경남 남해군은 지난 21일 새남해농협 신축 농산물집하장에서 '보물초 계통출하 상차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보물초 계통출하는 대도시 경매시장에 보물초를 직접 출하함으로써 판매망 다변화를 도모함은 물론 산지 경매 물량 조절을 통한 가격 안정화를 위해 추진되고 있다.

이날 행사는 '보물초 계통출하 작목회(대표 박동귀)' 회원 농업인들과 새남해농협이 주최했으며 장충남 남해군수와 이주홍 군 의장, 류경완 도의원 및 군의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류성식 새남해농협 조합장은 "작년 남해군 행정의 '시금치 유통개선 시범사업'에 힘입어 서울이나 대전 등 관외 경매시장에 출하하는 농가들이 생긴 계기로 대도시 직접 출하가 활성화되고 있다"며 "새남해농협이 주축이 돼 현재 약 80농가가 참여하는 규모 있는 계통출하 시스템을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남해군에서는 지난 14일 '보물초 계통출하 작목회'가 새롭게 결성된 바 있다.

장충남 군수는 "올해처럼 기상여건이 좋아 더 많이 생산된 시금치는 모두 산지경매에 의존하지 말고 서울이나 대전과 같은 대도시에 직접 출하하는 계통출하와 직거래를 더 많이 늘려야 산지경매 물량을 해소하면서 산지경매 가격도 안정돼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이 자리에 계신 농업인 여러분들과 새남해농협 여러분이 그 역할을 하고 톡톡히 하고 있어 매우 반갑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현재 남해군 시금치는 864㏊ 면적에 4,204농가가 재배하는 중요한 소득작목이다. 비록 작년(914㏊/4,334농가)에 비해 재배면적은 6% 감소하고 농가도 4%가 감소했지만, 작황이 좋아 생산량은 전년 동기보다 14% 정도 늘어 예년보다 더 많이 산지경매로 몰리고 있다.

남해군 관계자는 "일정부분 출하 물량을 관외 대도시 소비시장으로 돌리고 이를 전문하는 농업인단체와 농협이 적극적으로 힘을 합친다며 남해군 시금치 농업기반은 더욱 안정적이고 튼튼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