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정책

경기도, 결식아동 급식단가 8천원으로 인상

2022-08-08 11:04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사진=경기도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경기도가 8월 10일부터 결식아동 급식단가를 1식 7천 원에서 8천 원으로 14.3% 인상한다.

경기도는 최근 경기도교육청, 시·군 등과 협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5월 급식단가를 7천원으로 인상한 지 1년 3개월 만의 인상 조치다.

경기도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경기도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5.9%이며, 도내 5개 외식비(냉면, 비빔밥, 칼국수, 김치찌개, 자장면) 평균 가격은 7천772원으로 현재 7천원인 경기도 급식단가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경기도는 당초 도교육청, 시·군과 사전 협의에서 급식단가 인상 시점을 오는 9월 중으로 논의했으나 "물가상승분을 고려해 단가 인상 시기를 앞당기라"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라 추가 협의를 거쳐 인상 시점을 오는 10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상 결정으로 도내 18세 미만 취약계층 약 7만2천명에게 1식당 8천원의 급식비가 지원된다. 지급 방식은 아동급식카드(G-드림카드), 도시락 배달,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한 단체급식 등 시·군에서 선택해 지원한다.

급식단가 인상과 코로나19로 인한 원격 수업일 중식 지원 등 경기도 내 결식아동 급식 지원 관련 필요 예산은 1천38억원(도비 278억 원, 시·군비 648억 원, 도 교육청 112억 원)이다. 도비의 경우 올해 본예산 여유분을 통해 확보 완료된 상태다.

김미성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올해 정부 권고 급식단가는 7천 원으로 경기도의 이번 급식단가 결정은 최근 물가 인상을 감안한 선제적 결정이라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단가 인상을 통해 결식아동이 아무런 걱정 없이 영양가 있고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2020년 8월 31일부터 비씨카드사의 일반음식점 가맹점(주점, 포차, 카페 등 제외)을 아동 급식카드와 자동 연계하는 등 아동 급식카드 사용처를 2020년 1만1천여 개에서 현재 20만6천여 개까지 늘렸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