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신한금융그룹, "친환경 ESG 경영' 박차"선언

신한금융지주 진옥동 회장.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진옥동 회장.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은 에너지 절약 실천 습관을 문화로 발전시켜 주변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에너지에 진심인 신한금융그룹’으로 ESG를 지속 실천해 나가겠다”

이는 지난 3월 공식 취임한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신임 회장의 ESG경영 철학이다.

진 회장의 진정성은 최근 신한금융이 선언한 ‘에너지에 진심인 신한금융그룹’에 고스란히 나타난다.

신한금융은 지난 4일 전 그룹사의 진정성 있는 ESG 실행을 위한 에너지 전략인 ‘에너지에 진심인 신한금융그룹’ 추진을 선언했다.

‘에너지에 진심인 신한금융그룹’은 ▲반드시 써야 한다면 친환경 에너지로 조달(친환경 에너지 사용) ▲써야 하는 과정에서는 절약(에너지 절약) ▲절약을 통해 아낀 재원은 사회 환원(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겠다는 신한금융의 다짐을 세 가지로 체계화한 전략이다.

신한금융은 지난 3월 ‘친환경 에너지 사용’을 위해 그룹 데이터센터의 사용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는 ‘신한 디지털 RE100’을 선언했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은 연간 약 2만톤의 탄소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신한금융은 이번 달부터 9월까지 전기, 휘발유, 종이 등 일상생활 속 ‘에너지 절약’을 위해 전 그룹사 임직원이 참여하는 ‘신한 아껴요 캠페인’을 시작한다.

특히 캠페인 기간 중 매월 21일을 ‘아껴요 Day’로 지정해 ▲신한금융 건물 전체 소등 ▲전 직원 대중교통 이용 ▲카페스윗(Café Swith)에서 개인컵 사용 시 1천원 할인 등의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한금융이 청각장애인 일자리 창출 목적으로 운영 중인 카페스윗에서는 일반 고객들도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신한 아껴요 캠페인’은 6개월간의 ‘에너지 절약’ 결과를 금액으로 환산해 전년 대비 감축 금액의 2배를 신한금융이 ‘에너지 취약계층의 동절기 난방 지원’을 위해 기부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신한금융은 ‘내가 절약할수록 더 많은 사람을 도울 수 있다’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환경(E)와 사회(S)를 결합한 새로운 방식의 사회공헌 사업을 지속 확대하고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해 선한 영향력을 전파할 계획이다.

이처럼 에너지에 진심인 신한금융의 ESG 경영은 한국ESG기준원의 평가를 통해 증명했다.
지난해 신한금융은 한국ESG기준원이 발표한 ‘2022년 KCGS ESG 평가 및 등급 공표’에서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15년부터 8년 연속 통합 A+ 등급을 획득했다.

한국ESG기준원은 매년 국내 상장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독려를 위해 ▲환경 ▲사회책임 ▲기업지배구조 부문을 평가해 ESG 등급을 공표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ESG 통합등급 A+를 포함해 전 부문에서 A+ 평가를 받았다.

신한금융은 지난 2021년 발표한 그룹의 ESG 슬로건인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를 토대로 탄소 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 추진, 친환경 금융 지원 등 탄소 감축을 위해 적극나서고 있다.

또한 다양성 및 인권 보고서 등의 특화 보고서를 포함한 연 2회의 ESG 관련 보고서를 발간해 이해관계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하고 있으며, 이사회 내 ESG 전략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ESG 경영의 진정성과 실행력은 작은 실천 습관으로부터 시작된다"며 "신한금융은 에너지 절약 실천 습관을 문화로 발전시켜 주변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에너지에 진심인 신한금융그룹'으로 ESG를 지속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사진=신한금융그룹]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37.57 ▲12.95
코스닥 846.11 ▼8.95
코스피200 372.86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