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모든 기초생활수급자 등 13만 1,000여 가구에 5만원 씩 지원

사회복지시설(경로당 포함) 1,820여 곳 20만원~100만원 씩 지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23일, 여름철 냉방비 부담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주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디딤돌 안정소득 전 세대) 13만 1,000여 가구와 시비 지원 복지시설(경로당 포함) 1,820여 곳에 냉방비 70억원을 특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냉방비 특별지원은 폭염 등으로 위기상황에 노출되기 쉬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에너지 대책을 검토하라는 유정복 시장의 요구로 긴급히 마련됐다.

이에 따라 시는 기초생활수급자와 디딤돌 안정소득(인천형 기초생활수급), 차상위계층 가구인 전체 13만 1,000여 저소득 가구에는 5만원씩, 총 65억 5,000만 원을 7월 중 추가 지원한다.

사회복지시설의 경우, 정부의 냉방비 특별지원에서 제외된 시비 지원 사회복지시설(경로당 1,577곳 포함) 1,820여 곳에 20만 ~100만원까지 냉방비 4억 4,000만원을 지원해 시설 이용자들의 냉방비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다.
[사진=인천시]
[사진=인천시]
이번 지원은 정부의 에너지바우처와는 별도로 지원되는 것으로, 별도 신청 없이 현금으로 지급된다.
사업의 신속성과 예산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사업비는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유정복 시장은 “본격적인 무더위 다가오지만 공공요금 인상으로 위기 상황에 놓일 수 있는 취약 계층에게 냉방비를 긴급 지원하게 됐다”며 “부담스러운 냉방 요금으로 이중고를 겪을 취약 계층들이 여름을 시원하게 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균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2.14 ▲17.52
코스닥 847.08 ▼7.98
코스피200 373.6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