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center
'반유대주의 논란'에 휩싸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7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방문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만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17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방송사 채널12는 머스크가 이날 네타냐후 총리를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네타냐후 총리실은 이에 대해 아직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올해 9월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했다가 머스크를 만나 "반유대주의와 증오를 제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날 이스라엘 방문에서 이츠하크 헤르조그 대통령과 하마스에 잡혀 있는 인질의 가족들도 면담한다.

이스라엘 대통령실은 헤르조그 대통령이 머스크와 만나 온라인에서 커지고 있는 반유대주의와 싸우기 위한 행동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는 머스크가 소유한 엑스(X·옛 트위터)와 테슬라를 통해 머스크에 관련 답변을 요청했으나 얻지 못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최근 자신의 엑스 계정을 통해 반유대주의 음모론을 주장하는 글에 공개적으로 동조했다가 논란을 빚었다.

그는 지난 15일 유대인들이 백인에 대한 증오를 의도적으로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하는 한 엑스 사용자의 게시글에 "당신은 실제 진실을 말했다"고 동의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유대인 사회를 비롯해 미국 시민 사회 전역에서 거센 반발이 일었고 백악관까지 나서 "용납할 수 없다"는 비판 성명을 냈다.
그러자 머스크는 엑스에 "내가 반유대주의적이라고 주장한 언론 기사들은 진실과 거리가 멀며 나는 인류의 번영, 모두의 밝은 미래를 위한 최선의 일만 바란다"고 올려 반유대주의 논란을 반박했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