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center
반도체 생산 라인(사진=연합)
지난달 산업생산과 소비, 투자가 일제히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1.1(2020년=100)로 전월보다 1.6% 감소했다. 2020년 4월(-1.8%)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지난 8~9월 연속으로 플러스를 나타내며 호조를 이어가다가 감소세를 보인 것이다. 다만 전년 동월 대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통계청은 "8~9월 높은 증가율로 인한 기저효과, 임시공휴일(10월 2일) 지정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건설업 생산은 0.7% 증가했지만 서비스업과 공공행정 생산은 각각 0.9%, 1.4% 줄었다.

제조업 생산이 3.5% 감소하면서 전체 생산 위축을 끌어당겼다.

8월(13.5%)·9월(12.8%) 두 자릿수 증가했던 반도체 생산이 전달보다 11.4% 감소했다. 올해 2월(-13.1%) 이후 8개월 만의 최대 감소폭이다.
반도체 출하는 29.0% 감소했고, 반도체 재고도 9.6% 줄었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액 지수는 전달보다 0.8% 감소했다.

의료 등 준내구재(4.3%), 통신기기·컴퓨터 같은 내구재(1.0%) 판매는 증가했지만, 음식료품을 비롯한 비내구재 판매가 3.1% 줄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 투자가 모두 줄면서 3.3% 감소했고, 건설업체의 실제 시공 실적을 금액으로 나타내는 건설기성은 전달보다 0.7% 증가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1로 0.1포인트(p) 떨어졌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7로 0.3p 올랐다.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