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center
(사진=연합)
지난해 일본이 5년 만에 맥주 수입국 1위를 탈환했다. 반면 칭다오 맥주의 '방뇨 논란' 여파로 중국은 수입국 1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17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맥주 수입액은 전년 대비 283.3% 급증한 5천551만6천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일본 맥주 수입액이 1위에 오른 것은 2018년 이후 5년 만이다.

일본 맥주 수입액은 2019년 7월에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 수출 규제 조치를 단행한 이후 급감했다.

2018년 7천830만달러에서 2019년 3천975만6천달러, 2020년 566만8천달러로 줄었다가 2021년 687만5천달러로 소폭 늘어난 데 이어 2022년 1천448만4천달러로 늘었다.
일본 맥주 수입액 순위는 2018년 1위에서 2019년 2위에 이어 2020년과 2021년에 각각 9위로 추락했고 2022년 6위로 높아진 데 이어 지난해 1위를 탈환했다.

지난해 한일 정상회담 개최 등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개선되고 수출 규제 조치 이후 벌어진 일본 맥주 불매운동도 잦아들었기 때문이다.

반면 2022년 수입액 1위를 기록한 중국 맥주는 3천16만3천달러로 전년보다 17.2% 감소하면서 지난해 3위로 순위가 두 계단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중국 칭다오 맥주 공장에서 한 남성이 소변을 보는 영상이 공개되며 파문이 일어난 영향이다.

월별로 보면 지난해 12월 중국 맥주 수입액은 58만5천달러까지 줄어 순위가 7위까지 하락했다.

지난해 맥주 수입액을 수입국별로 보면 일본(5천551만6천달러)에 이어 네덜란드(3천356만4천달러), 중국(3천16만3천달러), 미국(1천693만9천달러), 폴란드(1천372만달러) 등 순이었다.
지난해 한국 맥주 수출액이 가장 많은 국가는 홍콩(2천945만4천달러)이고 이어 일본(1천387만달러), 미국(877만3천달러), 몽골(874만2천달러), 중국(319만9천달러) 등 순이다.

지난해 전체 맥주 수입액은 2만1천821만6천달러이고 수출액은 7천659만달러로 맥주 무역수지는 1만4천162만6천달러 적자를 보였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