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이동통신 3사가 삼성전자의 주력 스마트폰인 갤럭시 S24 시리즈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인상했다.

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 S24·S24 플러스·S24 울트라 시리즈에 대한 이통 3사의 공시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5만5천∼50만원이다.

여기에 유통업체가 지원하는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을
더하면 모두 소비자가 받는 지원금은 6만3천250∼57만5천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center

공시지원금이 가장 많은 곳은 LG유플러스로 요금제에 따라 15만5천∼50만원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일에도 갤럭시 S24 공시지원금을 요금제에 따라 12만∼45만원으로 인상했으나 경쟁사들의 지원금 확대에 따라 또 늘렸다.
SK텔레콤은 갤럭시 S24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을 요금제에 따라 25만∼48만9천원으로, 사전예약 개통이 시작된 지난달보다 15만 원에서 28만9천 원가량 인상됐다.

KT도 이날 갤럭시 S24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을 5세대 이동통신(5G) 요금제 기준 5만∼24만 원에서 5만5천∼48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특히 월 13만 원 5G 초이스 프리미엄 요금제는 공시지원금이 24만 원 인상됐다.
방통위의 '지원금 공시 및 게시 방법 등에 관한 세부 기준' 고시에 따르면 이동통신 사업자는 단말기 지원금 등의 공시 정보를 화요일과 금요일에 변경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폐지를 추진하고 있는 정부의 정책 기조가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시행 10년 만에 단통법을 폐지하고, 선택약정 할인제도는 전기통신사업법으로 이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