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일)

전용 60㎡이하 월세 거래비중 상승세…송파구가 가장 많아

(사진=연합)
(사진=연합)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월세 계약에서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가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6일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는 총 8천221건으로, 이 가운데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 거래는 63.8%에 해당하는 5천241건을 기록했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매년 1월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중소형(전용 60㎡ 초과∼85㎡ 이하) 아파트 월세 거래량은 2천188건으로 전체의 26.6%를 차지했다.

중형(전용 85㎡ 초과∼102㎡ 이하)은 170건(2.1%), 중대형(전용 102㎡초과∼135㎡이하)은 458건(5.6%), 대형(전용 135㎡ 초과)은 164건(2.0%) 등이었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소형 아파트 월세 계약이 가장 많은 곳은 송파구(425건)로 조사됐으며, 이어강서구 400건, 노원구 396건, 강동구 361건, 강남구 321건, 마포구 308건, 영등포구 274건순이었다.
아파트 월세 계약에서 소형 아파트 비중이 늘어나는 것인 1인 가구 증가 및 전셋값 상승에 따른 영향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시의 1인가구 수는 198만9천800여가구로전체 가구(447만1천여가구)의 44.5%를 차지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신규 입주물량 감소에 따라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어 자금 여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젊은층의 소형 아파트 월세 계약이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