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목)

물밑협상 끝 임금인상률 4.48%·명절수당 65만원 노사 합의 전 노선 정상운행…서울시 "시민께 불편드려 죄송"

서울 시내버스 정상운행(사진=연합)
서울 시내버스 정상운행(사진=연합)
서울 시내버스 노사의 임금협상이 28일 노조의 총파업돌입 11시간여 만에 타결됐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3시20분께 서울시버스노동조합과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이 임금협상 합의에 성공해 시내버스 전 노선의 정상 운행을 즉각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버스노조는 이날 오전 4시부터 시작한 총파업을 전면 철회하고 즉각 정상운행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비상수송대책 가동을 해제하고 연장 운행 예정이었던 지하철, 전세버스 등 대체 교통수단도현행 운행으로 변경했다.

노사는 전날 오후 2시30분부터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막판 조정 회의를 열어 11시간 넘는 마라톤 협상을 벌였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해 이날 오전 2시께 결국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총파업에 들어갔다. 서울버스노조가파업한 것은 2012년 이후 12년 만이었다.
그러나 시의 중재 속에서 물밑 협상을 지속한 끝에 이날 오후 3시20분께 임금 인상률은 4.48%, 명절수당 65만원으로 결정됐다.

그동안 노조는 인천·경기지역으로 인력 유출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이탈을 막기 위해 시급을 12.7% 인상해 달라고 요구해왔다. 그러나 사측은 최근 5년간의 물가상승률·임금인상률과 비교하면 과도한 요구라는 입장이었다.

시는 "임금 인상률은 대구, 부산 등 다른지역과 동일한 수준이고 명절수당은 명절 등 특수 시기 대중교통 연장 운행이 이뤄지는 점을 고려했다"고최종 타결 결과를 설명했다.

이날 파업으로 오전 10시 기준 시내버스 90% 이상의운행이 중단됐다.

특히 시민들의 주요 이동이 이뤄지는 출근 시간대 파업이 이뤄지면서 서울은 물론 서울로 출근하는 경기도민도 불편을 겪었다. 고교 3월 모의고사 시험일과 겹치는 바람에 학생들의 피해도 컸다.

협상 타결과 동시에 정상운행이 이뤄지면서 퇴근길에는 출근길과 같은 혼잡은 없을 전망이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