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롯데면세점 [연합뉴스]
롯데면세점 [연합뉴스]


면세업 부진으로 적자를 내는 롯데면세점이 비상 경영에 나선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은 다음 달 중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하고 희망퇴직과 조직 슬림화(축소), 영업점 면적 축소 등을 검토하고 있다.

위기 극복을 위해 사업 전략도 재편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분기 영업손익이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3개 분기 연속 적자(영업손실)를 냈다. 1분기 영업손실 280억원 포함한 누적 적자 규모는 537억원이다.

엔데믹 이후 국내외 개별 여행객이 늘었지만, '큰 손'으로 통하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돌아오지 않고 있는 데다 고환율로 내국인 매출도 부진한 탓이다.
여기에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는 분위기여서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에 롯데면세점은 먼저 희망퇴직 등 단계적인 인력 구조조정을 고려하고 있다. 임원 급여를 일부 자진 반납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조직 슬림화를 통한 운영 효율화와 영업점 면적 축소를 통한 매장 체질 개선, 마케팅 비용과 송객 수수료 조정을 통한 비용 절감 등도 검토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국내외 실적이 부진한 저효율 사업장을 정리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이다.

다만 사업장 폐업은 면세점 특허권을 반납해야 하는 데다 직원들의 고용 문제가 얽혀 있어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

현재 롯데면세점은 시내면세점 8개와 공항면세점 13개 등 모두 21개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업계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선제적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가기 위해 내부적으로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안재후 글로벌에픽 기자/anjaehoo@naver.com]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