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이마트 여의도점 간편식사류 매출 72% 급증…"계산대 앞 김밥·샌드위치 판매"

이마트 영등포점
이마트 영등포점
고물가로 '런치플레이션'(점심값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이 늘면서 식당보다 가격이 저렴한 인근 대형마트 김밥이나 샌드위치를 찾는 발길이 많아지고 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월 이마트의 김밥, 샌드위치 등 간편식사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했다.

간편식사류 매출 신장률이 30%를 웃도는 수도권 10위 내 점포 가운데는 사무실 중심 상권으로 꼽히는 여의도점, 양재점, 영등포점이 포함됐다.

3개 점포 중 주변 식당 가격이 높기로 유명한 여의도점 간편식사류 매출 신장률은 71.9%를 기록했다. 양재점은 39%, 영등포점은 34.6%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3개 점포의 시간대별 간편식사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점심시간(오전 11시∼정오) 비중이 12.4%로 전국 평균 7.9%보다 높았다.

이는 점심시간에 식당 대신 마트를 찾아 김밥이나 샌드위치 등을 찾은 직장인이 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실제 3개 점포의 1∼5월 김밥과 샌드위치 매출 신장률은 다른 점포보다 확연히 높았다.

이 기간 3개 점포의 김밥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4% 증가해 전국 점포 평균 52%를 훌쩍 뛰어넘었다. 샌드위치 매출 신장률은 3개 점포가 62%, 전국 점포 평균이 27%로 차이가 났다.

먹거리 물가 고공행진…햄버거·김밥 6% 상승
먹거리 물가 고공행진…햄버거·김밥 6% 상승

이마트는 오피스 상권에서 점심시간에 점포를 찾는 직장인들이 늘면서 해당 점포 델리 코너 위치에도 변화를 줬다.

보통 델리 코너는 점포의 가장 깊숙한 곳에 있지만, 점심시간이 짧은 직장인들이 상품을 빠르게 구매할 수 있도록 김밥, 샌드위치 등을 진열한 판매대를 계산대 근처에 배치했다.

사실 김밥, 샌드위치 등은 편의점에서도 손쉽게 구매할 수 있지만, 마트는 상품 종류가 다양하고 프리미엄 상품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직장인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이마트는 분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편의점은 매대 규모가 작아 인기 상품이 빨리 동나기도 하고, 10·20대를 타깃으로 하다 보니 상품도 삼각김밥이나 정찬 도시락류 위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트는 상품 구색이 편의점보다 훨씬 다양하고, 건강에 초점을 맞춘 상품들도 많다는 게 강점"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실제 샌드위치 품질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높다"며 "고물가로 직장인들의 점심값 부담이 지속되는 만큼 밥류나 도시락류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yc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