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목)
효성중공업은 미국 멤피스와 경남 창원에 있는 초고압변압기 공장을 증설 투자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효성중공업 미국 테네시 멤피스 초고압변압기 공장 전경. (사진 = 효성 제공)
효성중공업은 미국 멤피스와 경남 창원에 있는 초고압변압기 공장을 증설 투자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효성중공업 미국 테네시 멤피스 초고압변압기 공장 전경. (사진 = 효성 제공)
효성중공업은 미국 멤피스와 경남 창원에 있는 초고압변압기 공장을 증설 투자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약 1000억 원을 투자해 전체 초고압변압기 생산능력을 1.4배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대대적인 증설에 나선 것은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재생 발전 증가와 더불어 전력 사용량이 높은 인공지능, 전기차, 반도체의 인기가 급부상하면서 전 세계에서 전력망 인프라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효성중공업은 미국 멤피스 초고압변압기 공장에 시험 라인을 추가하고 시험·생산설비를 증설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멤피스 공장의 생산능력은 현재 대비 2배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초고압변압기 마더플랜트인 창원 공장의 증설도 동시에 진행되며 신규 시험실을 구축, 생산설비를 증설해 생산능력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두 공장의 증설이 완료되면 효성중공업의 초고압변압기 생산 CAPA는 현재 대비 약 40% 이상 늘어나게 된다.

우태희 효성중공업 대표는 “전력기기 슈퍼 사이클 바람에 제대로 올라타서 글로벌 시장에서 탑클래스 공급업체로 자리잡겠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지속가능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재후 글로벌에픽 기자/anjaehoo@naver.com]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24.35 ▼18.94
코스닥 822.48 ▼6.93
코스피200 389.00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