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y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개최... 한국 정부, "즉각 폐지하라"

2021-02-22 14:54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독도 /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일본 시마네(島根)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에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바,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22일 오후 1시 35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소마 히로히(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를 초치했다.

김 국장은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에 항의하고 유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22일) 시마네현에서 열린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는 일본 정부의 차관급 인사가 참석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행사에서도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차진희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