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Culture

부산교육청, 성교육 수업교재 ‘다·시·만·나 성인지 감수성’ 교재 제작·배포

2021-08-19 11:06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
center
부산광역시교육청은 2학기부터 활용할 수 있도록 중학교 주제선택 프로그램용 새로운 형태의 성교육 수업교재인 ‘다같이, 시도하고, 만들고, 나누는(다시만나) 성인지감수성’을 제작, 배포했다고 19일 밝혔다.

‘중학교 주제선택 프로그램’은 자유학년제 활동 교육과정의 일환으로 학생의 흥미, 관심사를 반영한 전문 프로그램을 통해 학습 동기를 유발하기 위해 운영하는 것이다.

이번에 제작한 성교육 교재는 인문·문화예술과 접목해 학생 참여형으로 전국 최초로 만든 새로운 형태의 교재이다.

이 교재는 교육의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독서토론, 미니북 만들기, 웹드라마 만들기 등 학생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특히 학생들이 주체가 되어‘인권’의 개념과 올바른‘인간관계’를 맺는 데 필요한 것들을 생각하게 만드는 활동으로 구성했다.

1장 ‘북토크 북적북적’은 소설 속 지문을 읽고 그 속에 담긴 인권과 성인지의 의미를 찾아 만다라트, 하브루타, 신호등 토론, 두마음 토론, 피라미드 토론, 핫시팅, 월드카페 등 다양한 토론을 펼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제2장 ‘미니북! e북!’은 성인지와 양성평등의 개념을 자기화하는 것을 목표로 학생들이‘성인지 감수성’을 주제로 글쓰기와 북아트 수업을 통해 미니북을 직접 만들고 전시하는 과정을 담았다.

제3장 ‘웹드라마 주인공되기’는 스토리보드 구성부터, 대본, 연기, 촬영까지 직접 웹드라마 형식의 동영상을 만들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를 통해 인권 의식과 평등권에 대한 기본 개념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이 교재는 그동안 부산시교육청이 시도해온 ‘교육 대상 맞춤형 교육’과 ‘인문 문화예술 도입형 교육’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성인지 감수성 교육의 결과물이다.

이 가운데 ‘교육 대상 맞춤형 교육’은 대상의 인구통계학적 특성, 문화적 성향, 행동 특성 등에 맞춰 교육효과를 높이도록 구성된 성교육을 말한다.

‘인문 문화예술 도입형 교육’은 음악, 미술, 영화 등 예술 체험을 교육 안으로 끌어들여 인문학적 각성을 통해 인간, 관계, 생명 등 본원적 가치를 되새길 수 있도록 만든 통합 성교육이다.

부산시교육청은 중학교에서 독서토론, 미니북 만들기, 웹드라마 만들기 등 희망 과정을 선택해 8월 31일까지 신청하면 2학기 중 해당 분야의 전문 강사와 교재, 교육재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남수정 시교육청 학교생활교육과장은 “그동안 학생 성교육 교재들이 전국 시도교육청에서 많이 만들어 왔으나 인문 문화예술과 접목해 학생 참여형으로 만들기는 부산시교육청이 처음이다”며 “앞으로 초등학교와 고등학교에서도 이해하기 쉬운 다양한 형태의 성교육자료를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