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olicy

인천 중구, '숨은 독립유공자 발굴·조사 연구용역' 결과 보고회 개최

2021-12-23 22:01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인천 중구는 지난 22일 인천광역시 중구(본적·주소지) 출신 독립유공자 발굴·조사 연구에 대한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7월 1일부터 6개월 동안 '우리 지역 숨은 독립유골자 발굴·조사 연구'에 대해 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 독립운동사연구소(소장 이태룡)에 의뢰해 진행한 것으로 용역 시행 결과 51인의 독립유공자를 발굴했다.

이 연구의 목적은 인천 중구 출신의 숨은 독립유공자들을 발굴해 국가보훈처에 포상을 신청, 그들의 숭고한 애국·애족 정신을 기리고 새로 발굴된 분들의 판결문, 일제감시대상인물카드, '조선중앙일보' 등신문기사, '일본외무성기록', '사상월보' 등 일본 비밀기록 자료를 인천시 독립운동의 역사 자료로 보존한다는 목적과 인천 중구 출신 포상자의 공적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기 위해서다.

이날 보고회는 연구용역 개요, 인천 중구 출신 독립유공자 사진, 포상신청서 등의 내용이 담긴 75쪽 분량의 보고서로 그 내용은 ppt자료를 통해 보고됐다.

광복 이후부터 현재까지 본적지가 인천광역시(강화·옹진군 제외) 출신으로 국가로부터 포상을 받은 독립유공자는 23인이며 행정구역의 변천으로 경기도 부천 출신 31인 중에 인천 중구 독립유공자가 상당수가 포함돼 있다.

이번 연구로 인천 출신으로 포상된 23인 중 7인, 부천 출신으로 포상된 31인 중 7인 총 14인이 인천 중구 출신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본적지가 인천 중구 출신 34인, 독립운동 당시 주소지가 인천 중구 출신 17인 등 51인의 독립유공자를 집중적으로 발굴함으로써 광복 이후 76년 동안 포상자 14명의 약 4배에 달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내년 2월에는 인천대 인천학연구원 독립운동사연구소와 함께 독립유공자로서 발굴된 51인에 대해 국가보훈처에 포상신청을 할 계획이다.

홍인성 구청장은 "우리 지역 숨은 독립운동가를 발굴해, 포상을 신청하고, 포상이 이루어진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자 했던 우리들의 숙원이 마무리 단계에 온 듯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또 70여 년 동안 포상된 인천의 독립유공자보다 4배에 가까운 많은 독립유공자를 발굴해 준 인천대 인천학연구원 독립운동사연구소 이태룡 소장 이하 연구원들의 노고에도 깊은 감사를 전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