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인천시, '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사업' 최종 선정

2022-01-11 17:0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인천광역시는 '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사업'이 지난 1월 10일 해양수산부 수산자원 조성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인천시가 주꾸미 생태계 기반 조성과 자원의 공급 거점을 구축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해양수산부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15억 원 등 30억 원을 투입해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 동안 자월면 소이작도, 대이작도, 승봉도 해역 300㏊ 규모의 주꾸미 산란·서식장을 조성하게 된다.

이곳 해역은 수심과 지형, 해양 퇴적물, 수질환경 등이 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에 적합한 여건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이곳 해역에 피뿔고둥 패각 약 10만 개를 이용해 주꾸미 산란시설물을 설치하고, 주꾸미 방류와 함께 먹이자원 조성을 위해 패류 방류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어업인들에게 돌아갈 기대수익이 투자액(30억 원) 대비 4.1배에 달하는 약 122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 전 연안에 분포하는 주꾸미는 팔완목 문어과의 연체동물로 수심 5∼50m 정도의 모래∼자갈 바닥에서 주로 서식한다. 낙지와 비슷하게 생겼으나 다리를 포함한 몸통 길이가 12㎝ 전후로 낙지보다 작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인천시의 주꾸미 평균 생산량은 741t으로 전국 평균 생산량 3,529t의 21%를 차지하고 있으며, 5년 평균 생산액은 129억 원에 달한다.

또한 옹진군 해역의 연간 생산량은 2016년 13t에 불과했으나, 2018년 64t, 2019년 145.9t을 기록한 데 이어 2020년에는 316.6t으로 많이 증가했다.

오국현 시 수산과장은 "이번 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사업 선정은 기초조사 등 철저한 사전 준비와 수산자원 조성에 지속적인 관심으로 거둔 값진 성과였다"며 "올해에도 인공어초시설, 수산종자 매입방류 등 수산자원 조성사업에 약 45억 원을 투입해 풍요로운 어장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