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olicy

대구시교육청, '정신건강 전문가 학교방문사업' 운영

2022-03-16 14:0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대구시교육청은 학생들의 심리회복을 위한 학교 현장 밀착 지원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정신건강 전문가 학교방문 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정신건강 전문가 학교방문 사업’은 2013년 전국에서 가장 먼저 구축하여 운영 중인 4개 대학병원 위(Wee)센터를 거점 기관으로 지정하여 학교에서 요청하면 정신건강 전문가가 학교를 방문한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 구성된 정신건강 전문가는 학교를 방문하여 위기학생 발견부터 심층평가, 상담 컨설팅, 치료비 지원, 학부모 상담, 후속 관리까지 위기 단계에 따라 체계별로 지원한다.

특히, 학부모 미동의 등으로 적절한 연계 지원을 받지 못하는 학생을 위한 고험군 학생지원·학교 컨설팅·학부모 상담, 자살시도 학생 치료비 지원으로 정신건강관리에 대한 인식의 개선은 물론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지역 학생들에 대한 중추적 지원의 역할을 감당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대학병원 위(Wee)센터에 초·중·고 142교가 상담 신청을 하여 심층평가 445회, 학생, 학부모 및 교직원 총 1,032명이 심리상담 및 위기관리 지원을 받았다.

또한, 교육지원청 위(Wee) 센터(6개)에서도 자체 정신건강 전문의 인력풀을 구축하여 학교의 요청에 따라 학업, 대인관계, 충동성, 학교생활 부적응 관련 등 60회의 치료자문과 사례회의를 실시하여 위기 학생의 심리적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경북대병원 위(Wee) 센터 박상희 팀장은“학부모의 인식 부족으로 정신의학과의 치료적 지원과 상담을 받기 어려웠던 학생들에게 정신건강 전문가가 학교로 직접 찾아가서 적합한 심층상담과 위기관리 컨설팅 연계를 함으로써 심리상담 및 의료서비스에 대한 학생 및 학부모의 거부감을 줄이고 건강한 학교생활을 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현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우리 아이들이 대한민국의 미래인 만큼 아이들의 정신건강은 무엇보다 중요하며, 이 사업을 통해 학생들의 심리·정서적인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학교현장 밀착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는 대구시교육청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