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보건복지부, 빅데이터 활용해 도움 필요한 아동 찾는다

2018-03-19 13:58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글로벌에픽 마상현 기자]
보건복지부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신속하게 찾아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하는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을 19일부터 개통한다.

center
보건복지부, 빅데이터 활용해 도움 필요한 아동 찾는다 (사진=보건복지부)


그동안 감시 사각지대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는 아동이 사망하거나 중상해를 입은 후에야 알려지는 경우가 많았다.

복지부는 사회보장서비스 제공을 위해 축적된 각종 정보들을 활용해 보호가 필요한 가정을 선제적으로 예측·발굴하고, 해당 가정에 직접 방문해 양육 환경을 살필 예정이다.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은 ▲장기결석 여부 ▲영유아 건강검진·예방접종 실시여부 ▲병원기록 등의 정보를 모아 일정 수준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면 보호 필요 아동으로 추정해 각 읍면동으로 자동 통지하는 시스템이다.

위 정보를 받은 읍면동 공무원은 해당 아동의 가정에 직접 방문해 양육환경을 확인하고 복지서비스가 필요한 경우 드림스타트 등 서비스 제공기관에,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 경찰이나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연계한다.

복지부는 이 시스템의 전국 개통에 앞서 작년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수도권 소재 66개 시군구(974개 읍면동)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620명에 대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했고, 6명은 아동학대 징후가 발견돼 아동보호전무기관 등에 조사를 의뢰했다.

한편, 19일 진행된 e아동행복지원시스템 개통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사업수행의 주체가 될 읍면동 공무원,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 관계부처 담당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박능후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으로 주변의 관심이 보다 절실한 미취학 아동들이 효과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사업이 아이들을 보호하고 가정을 살리는 성공적 사업으로 안착하기 위해 개통식 참석자 분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마상현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