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일)
center
사진제공=우리은행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우리은행이 딥러닝 기반 영상합성 기술 스타트업 '라이언로켓'과 손을 잡고 'AI(인공지능) 뱅커' 개발에 나선다.

AI 뱅커는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영상과 음성을 합성해 만든 가상 은행원이다. 상담 고객의 음성을 분석하고 이해하기 때문에 실제 은행원과 상담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우리은행은 다음 달부터 직원 연수프로그램(AI 교수), 은행 내 방송(AI 아나운서) 등에 AI 뱅커를 본격 도입한다. 이후 스마트 키오스크 화상상담 업무 등으로 업무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 키오스크 AI 상담원 역할을 수행할 우리은행 직원을 선발해 직원의 외모와 목소리를 AI 상담원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실제 은행원과 동일 수준의 은행 업무상담이 가능한 AI 뱅커를 육성해 고객 편의성을 증대 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AI 뱅커 고도화를 통해 상담원, 심사역, 내부통제 등 다양한 금융업무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차진희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42.36 ▼9.93
코스닥 862.96 ▼0.43
코스피200 355.57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