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화)

화물차 445대, 버스 28대, 이륜차 308대
… 최대 각 1,800만원, 버스 8,000만원, 이륜차 300만원 보조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2일, 대기환경을 개선하고 친환경 전기자동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 하반기 전기 화물차 등 781대를 추가 보급한다고 밝혔다.

시가 하반기에 보급하는 전기 화물차는 445대(보조금 80억원), 버스 28대(19억원), 이륜차 308대(5억원) 등 781대로, 보조금은 총 104억 원 규모다.
차종별 최대 보조금은 화물차(소형) 1,800만 원, 버스(대형) 8,000만 원, 이륜차(대형) 300만 원이다.

시는 올해 상반기 전기 화물차 1,782대, 버스 98대, 이륜차 1,232대 등 총 3,112대 보급을 계획했다.
지난 6월 현재 상반기 전기 화물차 및 버스의 보급실적은 화물차 1,596대, 버스 98대 총 1,694대로, 보급률은 목표 대비 각각 화물차 89%, 버스 100%다.
상반기 목표 물량이 대부분 소진됨에 따라 하반기 초과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추가 보급을 결정한 것.
이륜차는 하반기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 보급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이에 맞춰 보급물량을 조정했다.

시는 앞으로 제조사·수입사와 차량 수요를 미리 파악하고 국고보조금을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친환경 전기자동차로 등록된 차량은 제조·수입사 84개사 차종 203종으로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는 구매자는 무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을 통해 다양한 차종을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다.

인천시청.[사진=인천시]
인천시청.[사진=인천시]


한편, 승용 전기차의 올해 목표 물량은 1만80대로 6월 현재 보급률은 17%다. 1대당 보조금은 1,030만 원이다.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29.44 ▲37.58
코스닥 845.82 ▲3.91
코스피200 356.89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