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전 국민 무료·고위험군 적극 권고…전문가 "동시접종 안전성 확인"

center
감염병 예방관리 아카데미(사진=질병관리청 제공)
정재훈(왼쪽부터) 가천대의대 교수, 최종균 질병관리청 차장, 송준영 고려대 의대교수

코로나19 최근 유행 변이에 대응해 개발된 신규백신의 동절기 접종이 19일 시작된다.

날이 추워지면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의 동시 유행이 우려되는 만큼 특히 고위험군은 두 가지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1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송준영 고려대 의과대학 구로병원 교수는 최근 열린 감염병 예방관리 아카데미에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백신을 동시에 맞았을 때 면역 간섭현상은 없었고,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에 동시감염되면 코로나19 단독 감염의 경우보다 인공호흡기 치료를 요하는 중증 감염의 위험도가 2.3배, 중환자실 입원 기록이 2.1배 높다고 보고된다"며 "특히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함께 감염되면 이런 중증도가 더욱 높아진다"고설명했다.

질병청은 '2023∼2024절기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계획'에 따라 19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동절기 전 국민 대상 무료 접종에 나선다.

이번에 활용하는 백신은 현재 유행하는 XBB 계열 변이에 대응해서 개발된 XBB.1.5 단가 백신이다.
동절기 접종 적극 권고 대상은 ▲ 65세 이상 어르신 ▲ 12∼64세 면역저하자 ▲ 감염취약시설 구성원(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고위험군이다. 고위험군이 아닌 12∼64세 일반 국민은 원하면 맞을 수 있다.

이번 접종은 이전 접종 이력과 관계 없이 기간 안에 1회만 맞으면 된다.

송 교수는 "백신 접종과 감염으로 코로나19 복합면역을 획득한 사람이라도 6개월이 지나면 재감염의 위험이 커지고, 더욱이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면역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이번에 다시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백신 효과에 대한 우려에 관해서는 "백신을 맞아도 감염될 수 있지만, 그렇더라도 미리 백신을 접종했다면 중증 감염에 따른 입원과 사망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 교수는 특히 "4급 감염병으로 등급이 낮아지면서 코로나19가 (국민들 사이에서) 실제유행하는 것보다 상당히 저평가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내년 1월로 가면서 더 많이 유행할 확률이 높은데, 그렇게 되면 고위험군의 실제 피해는 생각보다 훨씬 클 수 있다"고말했다.

정부는 앞서 8월 31일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2급에서 4급으로하향 조정하고 확진자 전수조사와 검사비 지원 등을 중단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접종은 정부의 정책 목표, 혹은 정부나 의사의 이익을 위한 선택이 아니다"라며 "철저하게 국민 개인의 건강상에 이익이 있기 때문에 의사로서 드리는 부탁에 가깝다"고 힘줘 말했다.(연합=자료)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