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월)
신원식 국방부 장관(사진=연합)
신원식 국방부 장관(사진=연합)
신원식 국방장관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우리 군의 첫 번째 독자 정찰위성이 오는 30일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밴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발사된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3일 국방부 기자단 간담회에서 북한의 주요 전략 표적을 감시하는 역할을 하는군사 정찰위성의 발사 계획을 이같이 공개했다.

발사체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설립한 스페이스X의 '팰컨9'이다.

신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정찰위성 발사 현장을 참관하느냐'는질문에는 "가실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답했다.

국방부는 우리 기술로 개발한 고체 추진체 로켓도 연내 발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 장관은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 동향과 관련해서는 "식별된 징후로 볼 때 1∼2주 이내에 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11월 말 정도에는 할 수 있을 가능성은 있지 않겠느냐"면서도 "그것도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공언한 10월 발사가 무산된 배경에 대해선 "3단엔진 보강에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러시아의 기술 지원에 대해선 "푸틴(러시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이야기했기 때문에 구체적 기술을 많이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실패하더라도 자체적으로 다시 한번 쏘아보자고 할 수도 있지만, 아마 러시아에서 구체적 기술 지도가 와서 시간이 지연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우리는 후자(러시아의 기술 지도에 따른 지연)에 무게를 둔다"고 설명했다.(연합=자료)

황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