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금감원·해경·국방부검찰단 등 26개 기관 참여

대검찰청(사진=연합)
대검찰청(사진=연합)
대검찰청은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 증거 통합분석 시스템NDFaaS(National Digital Forensics as a Service)을 전면 개방,운영 한다고13일 밝혔다.

개방되는 'NDFaaS는 해양경찰등 특별사법 경찰이 최초 수사단계부터 압수한 디지털 증거를 등록 분석 관리해 검찰에 송치할수 있는 시스템이다.

각 수사·조사 기관은 이 시스템을 활용해 최초 수사단계부터 압수한 디지털 증거를 등록·분석·관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수 있다.

해경·고용노동부·금감원·국방부검찰단 등 총 26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고 그중 23개 기관은 이미 사용 중이다.

2020년부터 대검이 3년간 예산 총 166억원을 투입해 개발했다.

2021년 5월 통화내역 분석 서비스를, 작년 5월 계좌내역 분석 서비스를 개방했고 이달 중순부터 모바일, 이메일, 각종 파일을 포함한 통합증거분석 서비스가 전면 개방된다.
대검 관계자는 "NDFaaS 시스템을 통해 특별사법경찰 등 다른 수사·조사기관은 인력·예산상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디지털 증거의 무결성 입증이나분석 시간 단축 등 수사의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며 "국민의 사생활과 인권을 보호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종민 글로벌에픽 기자 go7659@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