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화)
(사진=연합)
(사진=연합)
소비자 물가 상승 부담이 나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1년 새 먹거리 외에 생활용품 가격도 크게 치솟았다.

14일 한국소비자원의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이달 기준으로 생활용품 27개 품목 80개 제품 중에서 절반이 넘는 41개 제품 판매가가 지난해 11월보다 상승했다.

가격이 내려간 제품은 31개, 가격 변동이 없는 제품은 8개였다.

가격이 오른 제품의 평균 상승률은 18%, 41개 제품 중 21개가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가사용품(12개 품목) 35개 제품 중 23개 가격이 상승했다. 살균소독제, 섬유유연제, 섬유탈취제, 주방·세탁세제, 키친타월, 위생백, 습기제거제 등 거의 모든 품목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평균 12.5%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로션, 바디워시, 비누, 생리대, 샴푸, 염색약 등이 포함된 위생용품(14개 품목)의 경우 43개 제품 중 가격이 오른 것은 18개였다. 가사용품에 비해 가격이 상승한 제품 수는 적었으나 평균 상승률은 25.2%로 더 컸다.
기타용품으로 분류된 반려동물 사료 제품 2개는 지난해와 올해 가격이 동일했다.

식품 물가에 더해 가정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생활용품까지 1년 새 두 자릿수의 가격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소비자의 장바구니 부담이 더 커진 셈이다.

참가격 기준으로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가공식품 32개 품목 가운데 24개 가격 역시 1년 새 15.3%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32.77 ▼9.37
코스닥 846.28 ▼0.80
코스피200 372.83 ▼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