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월)

자영업자 중 60세 이상 비중 36.4%로 최대…'나 홀로 사장' 40% 넘어 임금근로자의 두배 이상…29세 이하 자영업자는 3.4% 그쳐

(사진=연합)
(사진=연합)
인구 고령화 등 영향으로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 수가 200만명을 처음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자영업자 3명 중 1명 이상이 환갑을 넘었다.

전반적인 인구 고령화와 은퇴 후 생계형 창업이 성행하던 결과로 풀이된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수는 전년보다 7만4천명 증가한 207만3천명으로 역대 최다 수치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2019년 171만1천명에서 2020년 181만명, 2021년 188만6천명, 2022년 199만9천명에이어 지난해 처음 200만명을 돌파했다.

20년 전인 2003년(109만8천명)과 비교하면 1.9배다.
지난해 전체 자영업자(568만9천명) 중에서 60세 이상 비중은 36.4%로 역대 가장 높았다.

이 비중은 2019년(30.5%) 처음 30%를 넘었고 2020년 32.7%, 2021년 34.2%, 2022년 35.5%에이어 지난해 더 커져 20년 전인 2003년(18.1%)의 두배가 넘는다.

지난해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의 경우 60세 이상 비중은 41.2%로 더 높았고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22.2%로 집계됐다. '나 홀로 사장'은 5명중 2명 이상이 60세 이상인 셈이다.

지난해 자영업자 비중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이 36.4%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50대(27.3%), 40대(20.5%), 30대(12.4%), 29세이하(3.4%) 등 순이었다.

50대 비중도 2015년 31.2% 이후 낮아지고 있으나 60세 이상만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60세 이상 자영업자 비중은 동일 연령대 임금근로자와 비교해도 꽤 높다.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 비중(36.4%)은 같은연령대 임금근로자(17.0%)보다 19.4%포인트 높다. 임금 근로자의 두배 이상이었다.

29세 이하 연령대에선 자영업자 비중은 3.4%에 그치고임금근로자는 16.9%로 네 배를 웃돈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고령 자영업자 수가 많은 것은 전반적인 인구 고령화영향이 크지만, 생계형이 적지 않다 보니 한번 자영업에 뛰어들었다가 나이 들어서도 일을 놓지 못하는측면도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전체 자영업자 수는 568만9천명으로 2014년(572만명) 이후 9년 만의 최다였다.

특히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수는 426만9천명으로 글로벌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446만7천명) 이후 15년 만에가장 많았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42만명으로 코로나19 전인 2019년(153만7천명) 이후 최다였다.

그러나 전체 취업자(2천841만6천명)에서 자영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로 역대 최소였다. 이는 자영업자보다 임금근로자 증가 폭이더 컸기 때문이다.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yc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0.43 ▼11.39
코스닥 852.42 ▼8.05
코스피200 365.31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