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마포구, '상설 어린이·청소년의회' 설치

2021-01-19 15:08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사진제공=마포구
[글로벌에픽 차진희 기자]
마포구가 어린이, 청소년의 정책 참여 활성화를 위해 상설 어린이의회와 청소년의회를 설치하고 온·오프라인 공론장을 운영한다.

구 마포1번가연구단 구정연구팀은 2019년 연구산업의 일환으로 아동친화학교 모델 연구를 진행했다. 이후, 서울연구원과 공동 연구를 통해 '어린이·청소년의회' 모델을 개발했다. 이 연구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총 10개월 동안 진행됐다. 연구팀은 서울시 11개 자치구에서 운영 중인 어린이·청소년의회 운영현황, 국내외 청소년 정책참여 사례 분석을 통해 도출한 운영 모델·체계를 만들었다. 이때 법률전문가, 아동 인권 전문가 등의 검토 과정을 거쳐 아동 권리 보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마포구는 15일 조례안 전달식을 열어 연구 결과물인 어린이·청소년의회 온·오프라인 설립을 위한 조례(안)를 마포구의회에 전달했다. 해당 조례안에는 마포구에서 정책참여 경험이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온라인 설문조사, 인터뷰 내용이 담겼다. 마포구는 조례안을 통해 '어린이·청소년의회의 대표성·다양성 강화를 위해 각 학교를 선거구 형식으로 분할해 학생대표를 투표로 선출하는 방안', '행정동을 기준으로한 지역대표 선발안', '소외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비례대표제 실시' 등을 제안했다.

연구에 참여한 최은하 운영위원장은 "연구 과정을 통해 어린이·청소년, 여러 구의원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아동 권리에 기반을 둔 어린이·청소년의회 설립을 위해 조례의 제정에서부터 원활한 운영에 이르기까지 최선의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올해는 대한민국의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30주년이 되는 기념적인 해로 아동의 참여권 보장을 위한 첫걸음으로써 상설 어린이·청소년의회 설립의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를 위해 마포구 역시 어린이·청소년의회의 설립과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