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y

美 경제 수장 '옐런', "비트코인은 투기적 자산"

2021-02-23 13:11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미국 경제 수장이 비트코인 가격 급등을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22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뉴욕타임스가 주최한 '딜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사용될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옐런 장관은 "종종 불법 금융에 사용된다는 점이 걱정된다"며 "비트코인은 거래 수행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거래되는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전했다.

비트코인 채굴 과정에는 막대한 전력이 소모된다. 미 CNBC 방송은 채굴에 사용되는 전력 소모량은 뉴질랜드 전체 연간 소모량과 비슷하다고 보도했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 열풍에 가세한 투자자들에게 "그것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며 비트코인이 가져올 수 있는 잠재적인 손실에 대해 경고했다.

center
컴퓨터 마더보드 위에 놓인 비트코인 모형 /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동안 비트코인은 추적이 어렵고 가격 변동성이 심해 주요국 정부와 금융당국으로부터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테슬라를 비롯한 기업과 금융회사들이 비트코인을 취급하겠다고 밝히며 가격이 급등했다.

옐런 장관이 비트코인의 효용성, 적법성, 변동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은 과도한 투기 열풍이 가져올 부작용을 염려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대신 옐런 장관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준비하고 있는 자체 디지털 화폐에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서 그는 "연준의 디지털 달러는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결제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진희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