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집콕 장기화에 대형 가전 인기... "코로나19 펜트업 효과 덕"

2021-05-18 11:5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대형 TV / 사진제공=삼성전자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 내 체류 시간이 늘면서 대형 고급 가전제품 수요가 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옥션은 지난 1~16일 대용량 가전과 고사양 디지털 기기의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문 4개가 달린 대용량 냉장고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30%, 86인치 대형 TV는 165% 더 팔렸다.

대표적인 고사양 디지털 기기인 게이밍(게임 전용) 모니터와 게이밍 노트북은 판매량이 각각 346%, 101% 뛰었다.

같은 기간 G마켓과 옥션, G9에서 진행한 할인 행사 '빅스마일데이'에서도 소비자의 대형 가전 선호가 뚜렷하게 관찰됐다.

G마켓에서 삼성전자의 그랑데 세탁기는 판매량 6위에 올랐다. 그랑데 세탁기는 21㎏ 용량의 세탁기와 16㎏ 용량의 건조기가 합쳐진 제품이다. 7위인 LG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12인용으로 출시된 대용량 제품이다.

옥션에서는 75인치짜리 UHD(초고화질) 삼성 TV와 850ℓ 용량의 LG 디오스 4문 형 냉장고가 각각 판매량 6위, 7위에 올랐다.

옥션 관계자는 "집 크기에 비해 과하더라도 큰 TV를 통해 여가생활을 즐기고, 큰 냉장고에 집콕 식량을 채워 넣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억눌려 있던 수요가 급증하는 '펜트업' 효과도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차진희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