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종합

뉴질랜드, 해외 유자격 교사들에게 국경 개방

2021-08-23 08:08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뉴질랜드 정부가 해외 유자격 교사들에게 국경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크리스 힙킨스 교육부 장관은 새로운 국경 예외 허용에 따라 300명의 외국국적 유자격 교사들이 뉴질랜드로 올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리스 장관은 “뉴질랜드에 이미 취업을 한 상태에서 뉴질랜드를 떠난 이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국경 폐쇄가 됨으로써 복직할 수 없었던 비시민권 또는 영주권자 교사들도 포함된다”고 했다.

이미 임시 비자(관광, 학생, 워크 비자)로 뉴질랜드에 체류 중인 교사들의 배우자와 자녀들에 대해서는 별도의 국경 예외 조항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가 학교 및 유아교육 기관과 협력해 채용에 가장 필요한 인력들이 우선권을 갖도록 할 것이라고 말하며, 국내 교사 공급에 대한 전반적인 전망은 긍정적이지만 유아교육(Early Childhood Education) 서비스와 학교들은 채용하기 어려운 특정 지역과 과목에 배정될 인력들을 지속적으로 찾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1월에 새 학년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로 귀국하는 뉴질랜드 교사들이 뉴질랜드가 겪고 있던 교사 부족 문제를 극적으로 완화시키고 있다.

교육부에 의하면, 초중등의 교사 결원이 2020년 1월 349명에서 3분의 1로 감소했으며, 이는 뉴질랜드 국경 폐쇄 직전의 수치이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