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인천 부평구, '제5차 상권 르네상스 공모사업' 최종 선정

2021-12-13 15:03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인천 부평구는 지난 9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제5차 상권 르네상스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상권 르네상스 사업은 구도심의 쇠퇴한 상권을 '상권활성화구역'으로 지정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고 상권 전반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소상공인 및 지역 상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구는 부평문화의거리, 부평테마의거리, 부평지하도상가, 부평시장로타리지하상가 등을 부평원도심 상권활성화구역으로 지정하고 접근이 쉬운 장소적 이점을 디지털 상권과 결합해 고객의 자연스러운 유입을 유도할 계획이다.

구는 부평원도심 상권에 2022∼2026년까지 5년간 8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디지털과 엔터테인먼트를 융합한 쇼핑·문화·감성·음식·창업 프로그램으로 새로운 상권 활성화 모델을 만들어 가게 된다.

또한 기존에 추진 중인 도시재생뉴딜 '지속가능부평11번가' 사업과 법정문화도시 사업,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 부평미군기지 반환 예정지 개발과 인천시에서 추진 중인 인천e음 XR 메타버스 사업과 연계해 상권 활성화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상권을 진단하고 상인회 등과 협의를 통해 부평원도심 상권이 가진 콘텐츠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세부 시행계획을 수립해 5년간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상권 활성화에 대한 강한 열망을 가진 지역 상인과 구민, 관계 공무원들의 노력이 만들어낸 성과"라며 "디지털과 문화자산의 결합, 새로운 환경에 맞춘 인프라, 상인 역량을 갖춰 상인들에게 희망을 주는 부평원도심 상권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0월 29일 상권 르네상스 사업(5차) 대상지로 5곳을 우선 선정한 바 있으며 이번에 3곳을 추가 선정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