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Culture

경남 창원시, '제 3회 찾아가는 청소년 문학교실' 개최

2022-01-07 17:15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경남 창원시는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마산합포도서관 3층 소강좌실에서 겨울방학을 맞은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제3회 청소년 문학교실'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창원시립마산문학관의 주최로 열리는 이번 문학교실은 창원의 대표적인 시인 알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의 정서 순화와 애향심 고취를 목적으로 마련했다.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프로그램의 접수 기간은 12일까지이다.

마산합포도서관 홈페이지(문화행사)를 통한 선착순 접수이며 강의는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3층 소강좌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첫째 날인 18일 수업은 '창원 사랑 글쓰기'가 중심 내용이며, 마산문학관 및 창원의 대표 시인 소개, 창원 글감 찾기와 짧은 시 쓰기 등으로 교육이 진행될 계획이다.

창원시립마산문학관은 2005년에 개관한 이래 다양한 사회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지역 문학교육에 앞장서고 있는데 이 교육을 통해서 차선옥, 전창우, 이재덕, 송외조, 김란 등 여러 작가가 배출되기도 했다. 또한 특별기획전을 통해서 창원의 대표적인 문학 자산을 시민들과 공유하고 있다.

둘째 날인 19일 수업은 '작품 읽기와 토론, 독후 활동'이 중심 내용이며 소설가 O·헨리의 소설 '20년 후'를 읽고 생각 말하기, 짧은 독후시 쓰기 등으로 진행된다. '20년 후'는 단짝 친구였던 지미와 보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린 시절 친구였던 두 사람은 20년이 지난 후 서로 다른 모습으로 만나게 된다. 그렇다면 '나의 20년 후'는 어떤 모습일까? 수강생들은 자신의 20년 후의 모습을 서로 말하게 되는데 이 시간을 통해 미래의 꿈과 희망의 모습을 미리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