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Policy

서울 강북구, 탄소중립 숲 25개소 조성

2022-01-25 17:13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서울 강북구는 2025년까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제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탄소중립 숲 25개소 5,000㎡를 조성한다고 25일 밝혔다.

구는 탄소중립 숲 조성을 통해 2050 탄소중립 국가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구민에게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인식을 높일 예정이다.

탄소중립 숲은 온실가스 중 하나인 이산화탄소를 나무의 정화능력을 통해 흡수해 도심에서 배출되는 탄소와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중기계획 첫 해인 올해는 △토지 무상사용이 체결된 수유동 산123-11번지 △서울 주택공사 빈집 철거 부지 △국립재활원 내 활용 가능한 부지 등 5개소에 탄소중립 숲 1,000㎡를 조성할 계획이다.

조성되는 탄소중립 숲은 올 초 나무심기 행사와 연계해 팥배나무, 단풍나무, 사철나무 등 탄소 흡착 능력이 우수하고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탁월한 수종이 식재된다.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속에 함께 가꾸며 이용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숲이 되도록 다양하고 적극적인 방법으로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강북구는 지난해 도봉로 등에 가로 숲 3개, 방치된 빈집 활용해 동네 숲 정원 2개를 조성했다.

또한 빗물 재활용 시설 및 수목 상태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지속 가능한 숲을 조성, 탄소 저감에 기여했다.

현재 조성된 탄소중립 숲은 주민의 생활 쉼터이자 동네 정원으로 이용되고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가까운 탄소중립 숲에서 휴식을 취하며 함께 가꾸며 이용하는 것이 탄소중립 실천운동"이라며 "우리가 직접 보고 느끼며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주민 인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