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자료=서경덕 교수 SNS 캡처]
[자료=서경덕 교수 SNS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징병과 징용 등 조선인 강제 동원의 강제성을 희석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키자 각국의 여론 환기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서 교수는 3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AP, AFP, 로이터, 뉴욕타임스 등 세계 주요 언론사 100곳에 메일을 보내 이러한 상황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메일을 통해 "(일본 교과서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어 항의하고 있다는 내용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또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병과 강제 동원에 대해 강제성을 희석하거나 부정하는 내용이 실렸다"며 "일부 교과서에서는 '강제', '동원'이라는 단어가 빠지고 '지원'이라는 단어가 추가됐다. '강제적으로 끌려와'라는 표현은 '강제적으로 동원돼'로 바뀐 교과서도 있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2015년 군함도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당시 일본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노역했다'라고 인정했다"며 "역사 왜곡을 지속해서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메일에 독도와 강제 노역에 관한 '영상'을 첨부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