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오쏘몰 바이탈m·f(동아제약 제공)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멀티 비타민을 비롯해 고가의 건강기능식품들도 인기를 얻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동아제약이 독일 오쏘몰사에서 수입하는 멀티 비타민 '오쏘몰 이뮨'은 상반기 57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출시된 2020년 87억원어치가 팔린 뒤, 2021년 284억원, 지난해 655억원의 매출을 내는 등 매출 고성장세를 거듭하고 있어 올해 매출도 작년 수준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액상과 정제 2정이 한 병에 담긴 오쏘몰 이뮨은 일주일 치인 7개에 3만8천원으로, 한 병에 5천원이 넘는데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면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치료보다 예방, 나아가 일상에서 건강 관리로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이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여타 대형 제약사들도 '프리미엄'을 내세운 건강기능식품을 출시하고 있다.

지난 5월 대웅제약이 출시한 '에너씨슬 퍼펙트샷'은 출시 3개월 만에 판매량이 50만 병을 넘어섰다. 비타민B와 밀크티슬을 동시에 섭취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다.

앞서 종근당건강은 지난해 7월 비타민B군과 아연을 담은 '아임비타 멀티비타민 이뮨샷'을, 유한양행은 고함량 액상 마그네슘을 담은 건강기능식품 '마그뮨'을 각각 출시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자신을 위해 투자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제품 선택에서 효과를 중시하는 추세가 지속되고 있어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